본문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신문보도

  • 신문보도
  • 방송보도

�¶��ο��� go

���� �� �����ȳ�

1577- 9844

�� , ��: ���� 09:00  ~  ���� 06:00

������ : ���� 09:00  ~  ���� 01:00

�Ͽ���, ������ ����

�������¿� ���� ����������ġ�� �ٸ��� ���������� ��Ȯ�� ���ܰ� ġ�Ḧ �����մϴ�.

신문보도

제목

[한국경제] 무릎 뒤 웬 물 주머니? 관절 내 손상이 원인

작성자명바른본병원
조회수2898
등록일2015-05-12 오후 4:42:09

무릎 뒤 웬 물 주머니? 관절 내 손상이 원인

 

관절내시경으로 근본적인 원인 찾아야

 

 

 

 

 

 

 

몇 달 전부터 건강을 고려해 헬스를 시작한 주부 A씨(여, 54세)는 최근 무릎 뒤가 살짝 부어 있는 것을 발견했다. 하지만 별다른 통증이 있는 것은 아니어서 대수롭지 않게 여겼는데 시간이 갈수록 무릎 뒤에 물주머니가 달린 것처럼 부풀어 오르더니 혹처럼 만져지고 통증까지 생겼다. 결국 병원을 찾은 A씨가 진단 받은 병명은 ‘베이커씨 낭종’ 이었다.

슬와 낭종이라고도 불리는 베이커씨 낭종은 무릎 관절의 뒷부분인 슬와부에 물혹이 생기는 질환이다. 성인의 경우 관절액이 유출되거나 관절주머니의 속을 싸고 있는 막이 돌출되어 무릎 뒤쪽으로 밀려나면서 혹으로 나타나며, 주로 연골판에 손상이 있거나 퇴행성 관절질환이 있는 사람에게서 흔히 발견된다.

이를 방치하면 낭종이 주위 조직을 압박하여 주로 경골신경 압박, 허혈성 동통 및 파행, 낭종파열 등의 질환이 나타날 수도 있으며, 다리를 구부리거나 걷기 힘들 정도로 통증이 심해질 수 있다. 무엇보다 진단이나 치료가 늦어지면 영구적인 신경 손상과 결손의 가능성도 있기 때문에 적극적인 조기 치료가 권장된다.


바른본병원 안형권 대표원장은 “베이커씨 낭종은 관절 내 손상과 동반되어 나타나는 경우가 많으므로 반드시 동반 질환에 대해서도 미리 확인하고 올바른 치료법을 적용해야 한다. 치료는 보통 별 문제가 없으면 저절로 없어지나 통증이 심해지고 촉진될 정도로 크기가 커지는 등 큰 호전이 없다면 관절내시경을 이용한 근본적 치료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관절내시경으로 관절 내부를 직접 관찰하면 관절 내 동반 손상의 진단 및 빠른 치료가 가능하다. 진단에 따라 수술이 필요한 경우에도 관절 내시경을 이용하면 피부 절개 없이 베이커씨 낭종의 근본 원인을 해소할 수 있어 재발률이 현저히 낮고, 흉터에 대한 염려 없이 회복기간이 짧다는 장점도 있다”고 전했다.

베이커씨 낭종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생활 습관에 대한 고찰도 필요하다. 평소 쭈그려 앉거나 양반다리 자세로 장시간 앉아 있는 등의 자세는 무릎 관절에 부담이 가는 자세이므로 되도록 피하는 것이 좋고, 관절에 조금이라도 이상이 느껴진다면 되도록 빨리 병원을 찾아 질환 치료를 받는 것이 더 큰 질환으로 발전하는 것을 예방하는 지름길이다.

 

 

 

2015-05-11 오전 11:51:00

한석주 기자


 



  • quick menu
  • 블로그 바로가기
  • 감동치료후기
  • 진료예약
  • 전문의상담
  • 찾아오시는길
  • 상담및진료예약 1577-9844